웅어회

  • home
  • 특산물소개
  • 웅어회

60.jpg


어는 예로부터 구진포에서 잡히는 것을 으뜸으로 쳐 조선시대에는 나주목의 어팔진미 가운데 하나로 꼽혔다. 웅어는 위어라고도 하며 멸치과의 바닷물고기로 몸길이는 20-30cm인데, 몸은 가늘고 길며 칼 모양이다.

이 물고기는 바다에 살면서 산란기에 강으로 올라오는데, 무리를 이루어 천천히 거슬러 올라오다가 보리이삭이 패기 전에 구진포 부근에 이르른 웅어가 가장 맛있다고 한다.
그물에서 올라오면 즉시 죽기 때문에 신선도를 잘 유지해야 하며, 기름기가 많으면서도 담백하고 고소하여 고추장, 다진 마늘, 생강즙, 통깨, 풋마늘, 쑥갓, 식초 등의 재료를 이용하여 회무침으로 봄철의 특이한 미각을 맛볼 수 있다.

영산강 하구둑으로 바다와 강이 막혀 영간강의 웅어는 사라지고 대신 해남 화원이나 무안 지도에서 신선도를 유지하여 직송한 웅어를 다시역 부근의 식당에서 맛볼 수 있다.